어, 안녕하시겠지요?

에, 제가 별로 안녕한 상태가 아니라서 의심부터... 다들 무사하시길 먼저 빕니다.

 

음, 그러니까 먼저 완결... 한달은 아직 안지난 듯한데, 저 연재 하던 거 한가지 완결(?) 했습니다.

네, 그리고 완결 전후로 계속해서 콜록코록하다가, 기운이 쭉 빠져 있다가... 집안 사정으로 병원에 보호자로 들락거리다가... 등등등등...의 일상에 치이고 있다가...

오늘이 되었습니다?

 

다시 한 번, 안녕하시겠지요?

아무튼... 이런저런 상황 속에서 뭔가 쉬어자고 싶다는 기분에 사로잡힌 채로,

쉬어간다는 느낌이 강력한 라이트라이트라이트~~ 한 뭔가를 써보고 싶었고, 전에 손대다 말다 대다 말다 하며 어설프게 남겨둔 이야기 하나가 라이트~ 한 분위기라 골랐습니다.

 

그래서...

하나 완결하고 겨우 한달도 못가서, 일단 전혀 색다르고(?) 새로운(?) 스타일리쉬(?)한 연재를 어딘가에... 완결한 곳에서 새로 시작할 듯합니다.

 

이상, 아주 간단한 근황이었습니다.

 

어느 정도 정신과 체력이 정상인 수준에 가까워지면...

더 많은 소식으로 돌아오겠습니다.

네...

 

그럼, 건강하고 튼튼하게 기다려주십시오...

네.. 그럼, 이만! 

 

PS : 뭘 완결하고 뭘 시작하느냐 하는가는... 찾아보는 즐거움으로 남겨드리겠습니다. 네, 좋잖습니까? 숨겨둔 단서를 추적하는 거... 즐겁잖습니까? Haha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