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놓고 말해서 판다리아 이후로 대책없이 호드를 조집니다.

 

스토리상 병풍이거나 악역이거나 둘 중 하나로요.

 

얼라이언스는 주연이거나 인격에 결점이 (거의)없는 영웅들이고.

 

(그나마 복수귀로 정신이 돌아버려도 이상하지 않은 제이나나 겐이 있는데,

 

제이나도 칼렉고스의 설득으로 마음을 돌릴 정신머리는 남아있고 겐도 실바처럼 미친 짓은 안 저지르죠)

 

판다리아의 안개부터 이 작업은 시작됐습니다.

 

가로쉬는 아예 대놓고 확장팩 최종보스로 별 나쁜짓은 다 저지르고 퇴장했고,

 

말이 쿠데타지 호드는 얼라(바리안 린)의 자비에 목숨을 건진 거나 다름없죠. 까놓고 말해서 가로쉬 잡고나서 얼라가 걍 호드 쳤으면 거기서 호드 끝났습니다.

 

다음 확팩 팔아먹어야 되니까 살려놓은거지.

 

드레노어의 전쟁군주에서는 과거의 호드도 짓밟아 버립니다. 워크래프트 2와 3의 호드 영웅을 박살내는 걸로요.

 

평행세계 운운하지만 어쨌든 저놈들 머릿속에 다른 놈들이 들어앉아 있는 건 아니잖아요?

 

뭐 애초에 워크래프트 2는 호드가 나쁜 놈들 맞았으니까 이해는 하는데...

 

워크래프트 3에서 '오크의 운명을 구한 그롬'의 이미지는 개박살이 납니다. 특히 지옥불성채에서 잡혀간 공주님 코스프레한거랑, 지가 드레노어 박살내놓고 '드레노어는 자유다!' 외치게 만든 건 스토리 쓴 놈 머리에 뭐가 들어있는지 물리적으로 확인해보고 싶을 지경.

 

군단은 더합니다. 꺼무위키 표현을 빌리자면 '호드는 치워버려도 스토리 전개에 아무런 지장이 없습니다'.

 

발샤라에서 말퓨리온과 티란데가 나온 건 이해는 합니다. 원래 걔네 고향이니까.

 

그럼 높은산에서 바인 좀 등장시켜 주면 어디가 덧나냐? 응?

 

실바나스는 확팩 시작할때 '누가 볼진의 복수를 하겠느냐?'외친 이후로 한 게 아무것도 없습니다.

 

스톰하임 퀘스트에서 뭔가 떡밥을 던지는 것 같더니 그게 끝입니다. 헬리야랑 뭔가 계약을 했다는데 그럼 헬리야 잡고나서 뭘 보여줘야 될 거 아냐!!!!

 

볼진을 잡졸 A한테 죽게 만들어놓고 격아 공개할때 유골함으로 고인드립이나 치고 앉아있는 건 어떤 새끼 머리에서 나온 건지 물리적으로 열어보고 싶네요(2).

 

똑같이 시작할때 죽은 바리안은 안두인한테 후계자 물려주면서 전용 시네마틱까지 줍니다. 이거 가지고 호드는 '우린 왜 이런 거 없냐'고 하니까

 

'그래 니네도 유물력 줄게' 이딴 개소리나 하는 게 블리자드예요.

 

격전의 아제로스요?

 

아니 대립을 시켜도 뭐 적당히 대비가 되야 경쟁심도 생기고 할텐데 누가 봐도 명확히 호드가 나쁜놈들인데 뭘 소속감을 가지고 얼라랑 싸워 싸우기는?

 

오히려 동맹으로 편입된 종족들이 실바나스 하는 짓거리 보고 이탈하지 않는 게 이상할 지경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