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피아에서 에덴가르드 퀘스트를 연재하던 파랑손 작가분의 소설입니다.

에덴가르드 퀘스트가 연재가 안되길래 찾아봤는데 카카페에서 소설 하나를 연재중이었네요.

 

원래 문피아에서 이블파티라는 제목으로 연재 되었다고 하더군요.

일단 게임 빙의물이긴 한데 게임물을 싫어하는 사람도 읽으면서 크게 거슬리지 않을것 같습니다.

제가 게임 빙의물을 안좋아하는데 재밌게 읽었거든요.

상태창이나 스테이터스가 존재는 하는데 너무 노골적으로 드러내지 않아서 그런것 같습니다.

작가분이 돌죽 팬이라 비슷한 설정이 많이 나온다고 하는데 전 돌죽을 해본적이 없어서 잘 모르겠네요.

 

게임 판타지면서 정통 판타지 느낌도 나는 소설입니다.

주인공은 강하지만 그에 맞는 적이나 시련도 계속 나오기 때문에 전투씬 보는 재미도 있습니다.

동료나 히로인도 모두 매력적. 다만 개성이 강한 만큼 캐릭터 호불호는 꽤나 갈릴것 같습니다.

연재분량은 상당한 편인데 아직 남은 내용이 많은듯.

 

재밌는 판타지 소설 찾으시는 분들한테 추천 해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