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을 보자마자 예상할 수 있듯이 회귀 무협물입니다

 

전생 광마라는 주인공을 그려나갈 수 있는 힘이 느껴지는 필력과 그에 따른 주인공 캐릭이 상당히 인상적입니다 구파일방과 주요무공이 완성되기 이전 시대를 배경으로 한 듯하며 이러한 형성을 보여주는 점도 흥미로운 요소이고요

 

실질적으로 사회를 구성하면서도 상대적으로 약자라고 볼 수 있는 일하는 사람들을 위한 하오문을 만드는 부분에서 공감도 되었지만 최근에 지속적으로 나오는 '약자가 과연 선인가?'에 대한 의문 및 거부감도 느껴졌습니다

 

주인공뿐만 아니라 주변이나 상대 캐릭터들이 매력적으로 그렸지고 있지만 내용의 전개가 지나치게 주인공 위주의 편의주의적으로 그려지는 것처럼 느껴지기도 합니다(개인적으로 너무 주인공 위주로 흘러가는 글에 지나친 거부감을 갖고 있어서 그렇게 느껴질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최근 많이 많이 등장하고 있는 겉과 속이 다른 위선적인 정파의 모습이 아니라 정말로 정파다운 정파 인물들의 모습이나 어떤 분이 말했듯이 최근 무협에서 협이 사라지고 있다는 말에 부응하는 듯한 협에 대한 물음도 있습니다 아무래도 협에 대해 다루려다보니 약자들의 악함까지 다루는 것은 글의 주제를 희석시킬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드네요

 

ps. 주인공을 통해 현대의 드립들 나오는 부분들이 있는데 이러한 점들도 소소한 재미로 느껴질 수도 있고 글의 몰입을 저해한다고 느껴질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