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 인터넷 커뮤니티에 등산왕 마속의 일러가 돌던 그 작품입니다

 

일러와 제목만 봐도 예상하시겠듯이 등산을 좋아하는 현대인이 가정에서 등산한 마속에 빙의되는 이야기죠

 

소시민적인 마인드를 지니고 있는 주인공의 캐릭터가 제 취향에 맞았고​ 극의 흐름상 삼국지 후반부의​ 빠르게 넘어갔던 다소 생소한 무장들이나 사건들이 등장하는 부분도 신선하게 느껴집니다

 

웹소설이라지만 정통 역사물과 비교한다면 캐릭터들이나 대화가 삼국지의 이미지보다 가볍게 느껴질 수 있고 화려하거나 힘이 드러나는 필력은 아닌 듯 싶지만 큰 거부감 없이 납득할 수 있는 진행이 이루어진다고 생각합니다.  현대인이 빙의된 부분에서부터 당연히 예상되는 내용이지만 지식을 이용하는 상황이나 역사인물 해석 등도 어느정도 적절하게 이루어지는 듯 싶고요

 

간단하게 말하자면 소소한 재미를 느끼면서 편하게 읽을 수 있는 글이 아닌가 싶네요

 

그리고 상대 포지션에 있는 캐릭터가 지나치게 비하되는 부분도 거의 없는 점도 장점이고(물론 하후무나 손제리는 까입니다) 촉빠들을 심금을 울리는 로망도 중간중간 나옵니다(어떤 삼국지 빙의물에서 유비가 쓰레기 스럽게 나오니 더이상 볼 수가 없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