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상은 이게 뭐야... 라고 하겟습니다.

뿌려둔 떡밥 회수도 제대로 안됏고, 그렇다고 납득할만한 중후반부 전개와 엔딩도 아닙니다.

다음 소설을 내신다면 구매를 고려해 봐야할 정도로 이건 아니다 싶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