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받고 틈틈히 봤네요.

 

나름 퓨전 판타지 왕도물입니다.

 

별거없던 주인공이 절대악을 물리치는 더할것 뺄것도 없는..

 

이런 정석적인 설정을 좋아해서 저는 재미있게 봤습니다.   만

 

 

여러 사람들이 이야기하는 주인공이 마이너스라는건 공감합니다.

 

주인공이 강해지는것도 완만한 선형곡선이 아니라 절벽을 보는듯한 성장곡선과...

 

정신적으로도 하 - 중 - 상으로 이어지는게 아니라 중 하 하 하 하 상 이러고해야하나..

 

후반부나 되어서야 급격하게 털어버리는것도 별로 마음에 드는 묘사는 아니었습니다.

 

 

또, 전작(메모라이즈)은 중간중간 노블씬이 싫어서 접은면도 있었는데, 이건 하렘 플래그만 세우고

 

끝까지는 안가서 그럭저럭 볼만했네요. (조아라 노블에 따로 쓴거 있던데, 정말 제취향은 아니더군요)

 

 

이 작가는 전작도 그렇고 이번작도 그렇고 주인공이 너무 이질적이에요.

 

주위 캐릭은 개성있고 좋은데, 정작 주인공은 음.. 마이웨이 같다고해야하나...

 

 

다음작이 나왔는지, 아직 준비중인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이부분이 여전하다면

 

다음작품은 손도 안댈것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