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편의 완결에 욕을 너무 먹고 외전형식으로 부랴부랴 떡밥을 풀면서 진)엔딩을 낸건지 어른의 사정으로 연재처를 옮긴지 모르겠지만 아무래도 후자가 신빙성이 높아보입니다.

부침도 있었고 미처 풀어내지 못한 떡밥도 있었지만 전체적으로 이정도면 만족스러운 작품인것 같습니다.

가볍게 쓰려고 스포일러없이 쓰려고 하니 내용도 없네요 가짜 완결에 실망하시고 멈추신분들은 마저 달리셔도 후회안하실것 같습니다

작가분 처녀작으로 알고있는데 차기작도 기대해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