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리언 군단과의 우주전도중 패배하고 최후에 퇴로를 차단하던 함장(주인공)은 모종의 이유로 시간에 틈에 10만년간 봉인됩니다. 깨어난 함장은 AI와 함께 반파된 우주전함을 수리하고자 테라포밍 중이던 행성으로 내려갑니다. 테라포밍후 10만년이 지난 행성은 왠일인지 판타지세계관 그대로의 모습으로 변해있는데 함장은 초반에는 우주전함의 수리를 위해서 이후에는 다시 다가오는 에어리언군단과의 전투준비를 위해 행성을 정복하고 이 행성과 얽힌 비밀들을 파해쳐 갑니다.

 

 

  솔직히 초반 도입부(봉인전)가 다소 오글거려서 아무래도 이부분에서 리타이어 하시는분들이 많았을거라고 생각됩니다. 이후에도 뻔한 양판스러운 전개때문에 평이 좋지 않은데 초중반에 행성의 테라포밍을 위해 존재하던 AI시리즈들을 회수하면서 본격적으로 이어지는 스토리가 그래도 스페이스오페라라고 할만한 수준이어서 소개를 해봅니다. 사실 워해머시리즈가 많이 떠오른다는 부분이 거슬리기는 하는데.... 개인적으로는 SF를 좋아해서 그런지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전체적으로 주인공이 나름 고생을 하긴 하는데 크게 고생하는것도 아니고 평범한 양민수준의 과학지식을 가진 저에게는 크게 오류로 다가오는 부분이 없다는점도 한몫했을겁니다. 적으로 등장하는 생명체들의 비밀이 하나하나 밝혀지는 재미도 있고 ... (물론 죄다 예상이 가능한 부분들이지만) 설정들도 이정도면 촘촘하게 잘짜여져 있으니 가볍지만 너무 날림은 아닌수준의 SF를 원하신다면 괜찮을것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