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 삼국지 빙의물입니다.

빙의 대상은 이런 삼국지물에서 항상 호구로 나오는 원술

흔한소재인지라 식상할만도 한데 이 작품 특유의 묵직함이 매력적으로 다가옵니다.
 거기다 삼국지 여러 인물상이 입체적으로 그려진게 마음에 드네요

특히 외전으로 주변인물들 시점이 한번씩 나오는데 이게 본편보다 꿀잼이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