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새 연재되는 거지같은 제목들은 다 출판사나
매니지먼트에서 지어주는 걸까요?
좀 멀쩡한 제목들이 없어...
아무튼 제목과는 다르게 고구마가 팍팍팍 쌓이는
전개로 소설이 진행됩니다

보다 현실적인듯 담담한듯 읽는 사람으로 하여금
울화통 터지게 하는데 묘하게 계속 읽게 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