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소설로 알게 된 작가의 신작이 나왔길래 바로 구입했습니다만 좀 기대에 못 미치는 바가 있습니다.

이 작가는 아무래도 단편 보다는 장편에 더 적합한 듯 싶으요. 일단 추리도 아니고 오컬트, 스릴러 또는

별로 공감이 가지 않는 감성팔이가 대다수였습니다.

 

안타까운 점이라면 작가는 요런 쪽도 참 좋아한다는 거...추리를 싫어하는 것도 아니니까 완전 전향이야

안 하겠지만 앞으로도 이런 게 계속 나올 수도 있을 거 같네요. 작가는 이번 단편들이 이전작 중 하나인

정신자살하고 유사하다고 생각하는 거 같던데 그렇지도 않죠. 결말이 굉장히 기괴하다는 것 외에 사실

정신자살에는 오컬트나 감성팔이 뭐 그런 걸로 보일 만한 요소가 없습니다.

 

사실 결말 자체도 굉장히 논리적으로 그럴 듯하게 만들어놨죠. 발상 자체가 좀 기괴할 뿐이지 그 방법을

써서 법적 결말을 회피하는 거 자체는 발상의 도약이 느껴지는 참신한 해석이었습니다.

 

여튼 앞으로 이 작가 단편집은 거르고 가는 게 좋을지도 모르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