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걸 살까 말까 그 고민을 계속 하다가 결국 얼마전에 샀습니다

 

 

 

처음에는 늑향의 캐릭터구도를 역전시킨 느낌으로 시작했는데

 

갈수록 사랑 우정 노력 열혈 근성물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특히 주인공이 말이죠... 작가후기에도 "아니 내가 이런 대사를 썼다고? 리얼충 폭발해라!"라고(...)

 

 

 

아무래도 작가의 전작인 늑대와 향신료를 의식하지 않을 수 없는데 확실히 그만큼의 맛은 나지 않습니다. 별 수 없지만 말이죠.

 

 

 

그리고 우르가 귀엽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