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에 대놓고 말하듯이...


제 생애 최악의 삼국지 팬픽입니다.


개인적으로 삼국연희물은 안보고, 초반부터 깽판치는 류는 아예 안보기에 그러한 것들은 제외한 순위입니다.


사실 초반부... 아니 중반부까진 나름 괜찮았습니다.


원소의 사촌동생인 원굉이 병주지역을 근거지 삼아 군웅할거하는 작품입니다.


장수진도 B급 장수진이고​나름 신선했죠.


거슬리는 것들이 있긴 해도 나름 괜찮은 전개였는데 연재가 지속될 수록 쓰잘데없는 분량늘이기, 역사대로 가기위한 억지,

조조군의 군민들이나 인재들의 목숨은 소중하고 아군의 목숨은 날파리처럼 내버리는 어처구니 없음...

(조조를 비롯한 핵심수뇌를 죽이기 직전인데, 아무도 안죽이고 그냥 풀어줌... 참고로 조조군 수뇌부 습격하는데 군대 놔두고 군주 혼자 공격하는 어처구니 없는 모습도 보이죠... 그러면서 자신은 다 알고 있다는 듯한 언급에 작가욕이 다 나오더군요)

장료, 조조, 하후돈, 조운 빠로 보이는 인물 파워 밸런스... 등등


무료 소설이라면 모를까 카카오페이지에서 기무긴하지만 유료로 연재하고 있는 작품이라곤 여겨지지 않는 작품입니다.


사건의 흐름이나 인물들의 죽음에 개연성이 있으면 모르되, 역사적 사실과 같은 전개에서 조조군은 킹왕짱!!!으로 나오고 원소군은 허접한 이기주의자들로 나옵니다.


조조군은 아무리 위기에 몰려도 살아나고, 원소군은 압도적 우위에서도 박살납니다.


뭐.. 원소군이 관도대전으로 대패하는건 사실이지만 그 과정이 원소군의 병신스러움에서 일어났다는게 문제죠.


문추가 아군뒤치기 당해서 죽는다던가... 전풍, 저수가 감옥에 갇혀있다가 개죽음 당한다던가...


오소전투의 경우도 원소군이 오소를 미끼로 조조군을 낚시하려는데 작전대로라면 오소에서 잘 버텨야 할 순우경은 술쳐먹다 죽고


역사절 사실을 왜곡해서 결과만 비슷하게 나타내고 원소군이나 다른 놈들은 병X 만들어놓고 쉽게 죽이면서 조조군만 엄청 띄워주는데 아무래도 작가가 조조군 빠돌이라서 좋아하는 캐릭터들만 뛰어나다고 하면서 안죽이고 살리는 거 같습니다. (이럴거면 제목을 조조전하고 주인공도 조조로 하지?)


하아... 읽다가 빡쳐서 여기다 글 씁니다. 지뢰작이니 절대 회피하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