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 한줄 평 부터 하고 가자면

 

'어이 디즈니. 이런 거 할 수 있었으면서 지금까지 왜 이런거야!!'

 

정말 정신없이 좋았던 영화였습니다.

스파이더맨 트릴로지를 보고 스파이더맨 4가 안나온다는 말에,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을 보고. 어메이징 스파이더맨 3이 안나온다는 이야기에 아, 왜!! 했던 사람으로써 정말 완벽한 이야기가 아닐 수 없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최근 마블 영화들은 특히 엔드게임 이후 마블 영화들은 좀 그랬어요.

그 히어로 자체의 매력보다는 MCU 세계관 설명에 정말 최선을 다해요.

예전 영화가 그 영웅 자체에 최선을 다하고 마지막 쿠키 정도로 세계관을 확장했다면 최근 샹치나 이터널스 같은 것들은 세계관 확장의 도구. 설명을 위한 영화 정도로밖에 안느껴질 수준입니다. 거기에 PC는 또 왜그렇게 끼얹는지.

샹치에서 그 여동생 파트는 그냥 빼버려도 상관없다고 느낍니다. 차라리 샹치에게 집중했어야해요. 솔직히 샹치는 양조위만 기억나지 샹치 캐릭터 자체는 후....

게다가 이터널스도.... 애초에 시작을 팀업무비로 했으니 어쩔 수 없다지만 그래도 수어사이드스쿼드, 가오갤 같은걸 보면 캐릭터들이 기억에 남거든요. 근데 이터널스는....

 

하여간 이번 스파이더맨은 진짜 완벽했습니다.

스파이더맨이라는 영웅이 어떻게 영웅이 되는가.

 

전 토비가 옥토퍼스랑 대화 나누던 씬, 그리고 그린고블린의 혈청에 대하여 항상 생각해왔다는 대사에 너무 찡했고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이 MJ 구하던 씬에서는 저도 모르게 눈물이 좀 나더라고요.

스파이더맨 영화들의 팬이라면 진짜 내가 응원했던 영웅들이 현실의 시간만큼 흘렀을 때 저렇게 됐겠다.

이런 느낌을 전해줘서 너무 좋았습니다.

 

엔드게임이 MCU의 오랜 팬들을 위한 팬서비스 그 자체였다면 이번 노웨이홈은 스파이더맨의 오랜 팬들을 위한 서비스로 가득했다고 생각합니다.

무엇보다 영화 전체에 앞선 스파이더맨들에 대한 존중이 가득했다고 느낀 점들이 좋았습니다. 물론 빵도 못 피하고 칼도 못 피하는 스파이더맨은 좀 그랬지만, 어쨌거나 그 정도는 넘어가도 상관없는 부분이었어요.

 

다만 여자친구는 아쉽게도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을 안봐서 거기 빌런들도 모르겠고 내가 왜 가필드가 MJ 구하는데서 눈물을 글썽였는지 모르겠다고 하더군요....

혹시라도 일행이 스파이더맨 3부작이나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을 안 봤다면 함께 보러 가기전에 꼭 보여주고 가시길 권합니다. 겸사겸사 함께 복습도 하시고요.

전 이번 주말 스파이더맨 3부작과 어메이징 스파이더맨 1, 2를 다시 보고 또 한 번 보러 갈 예정입니다. ㅎㅎㅎ

 

 

 

덧...

 

망할 디즈니놈들....

PC만 안얽히면 이렇게 존중 해줄 수 있는 놈들이었다니....

스타워즈 살려내라 이놈들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