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계속 노래가 나옵니다. 계에에에속.
전 원래 뮤지컬 영화 좋아해서 만족했습니다.
그리고 그래픽이 미쳤다는 이야기를 충분히 듣고 갔는데도 입을 쩍 벌어지게 만드네요. 예전 레디꼬 같은 충격은 없지만, 그야말로 돈을 갈아넣어서 그 입자가 떠다니는게 보이는 그래픽입니다. 디즈니의 스케일에 놀란달까... 움직임도 너무 부드럽구요.
마지막으로 엘사 성우는 그냥 성대를 노래에 갈아넣었습니다.

아재/아줌마만이 웃을 수 있는 노래도 준비해주고 만족스럽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