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에 본 신의 한수는 개인적으로 정우성은 믿고 거르는 배우인가 라는 생각을 했던 작품입니다.

 

사실 배우보다 감독이 더 큰 잘못이겠지만요.

 

이 영화는 바둑을 주제로 하는 액션영화인데 원작을 보았을 때는 왜 바둑을 해야하나 라는 생각만 드는 영화였습니다.

 

지금와서 생각해보면 그 이유는 악역이였던 '오살수(이범수)'때문이 아닌가라는 생각이 듭니다.

 

악연인 오살수는 애초에 바둑의 승패와 상관없이 폭력으로 깽판을 치는 캐릭터로 만들다보니

 

보는 입장에서는 '어차피 싸움질 할건데 바둑은 왜 둠???' 이런 생각만 계속 드는 영화였거든요.

 

그러다보니 주인공도 바둑 실력을 올린게 아니라 싸움 실력만 키워서 복수한거고요...

 

 

원작이 별로다 보니 이번 영화도 별로 기대를 안하고 봤는데 생각보다 재미있게 봤습니다.

 

점수로 따지면 10점 만점에 7.5정도 줄 수 있는데 이번에는 바둑과 액션의 컨셉을 나름 잘 잡은거 같아서 입니다.

 

그리고 이 영화를 바둑 영화가 아닌 무협 복수극 영화로 생각하니 더 쉽게 와 닿기도 했고요.

 

바둑도 그냥 바둑이 아니라 여러가지 컨셉 바둑도 괜찮았습니다. 같은 색 투명 바둑, 사석 바둑 1 대 101 대결 등

 

그리고 몇몇을 제외하면 바둑 결과에 승복을 했고 결과에 승복하지 않는 인물들도 나름의 이유가 있던 인물들이였고요.

 

이야기는 심플하고 먼가 엉상한 부분도 보이지만 그래도 우린 이걸 할거다 라는것을 확실히 보여준 점은 좋았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아버지들께서 보시면 좋을 영화라고 생각되더군요.

 

3편이 나올지 안나올지 모르겠는데 만약 나온다면 한번은 볼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