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는 절대 못볼만한 나쁜 말로 좀 지겨운 영화네요.

 

 

 

영화 자체는 그런데로 볼만했습니다.

 

주인공과 여자 주인공이 결혼하고 6시간만에 헤어지게 됩니다.

 

그 이유는 섹스리스...

 

여자 주인공이 섹스가 처음이었는데(근데 아마도 남자 주인공도 처음이었을듯)

 

정사 후 남편의 희여멀건한 액체를 보고 구역질을 느끼고

 

당신과 평생을 함께하고 싶지만

 

섹스는 앞으로 못할 거 같고 정 하고 싶으면 다른 여자와 해라

 

여자 주인공이 말합니다.

 

남자 주인공은 이해 못하고 그대로 헤어져버립니다.

 

 

 

 

남자 주인공은 음밤 가게에서 카운터를 보고...(좋은 대학 역사학과 수석인데 왜 이런 일을 하는 지 모르겠네요. 제가 영화를 좀 졸면서 봤나..)

 

여자 주인공의 딸이 여자 주인공 생일 선물을 사러 온 걸 어느날 우연히 보게 됩니다.

 

이 아이가 남자 주인공 딸인가요? 혹시 제대로 보신 분 있으면 설명 좀..

 

다른 남자의 딸일 수도 있을 듯 한데

 

저 시대에 애 딸린 여자가 재혼 가능한가..

 

아니면 여자 주인공이 애 밴체로 결혼을 한 건가..

 

 

 

또 시간이 흘러 

 

남자 여자 주인공 두 명은 노년이 되버립니다.

 

여자 주인공은 잘 나가는 첼로리스트가 되고

 

남자 주인공은 그런 여자 주인공의 연주회를 듣고

 

서로를 알아채고 눈물을 흘리며 끝납니다.

 

 

 

 

뭐 영화의 주제는

 

사랑을 하기 위해서는 서로의 단점을 이해하고 참아주고 곁에 있어줘야한다

 

뭐 이런 거 같네요.

 

여자 주인공도 자녀들이 있는 거 보니깐 당연히 섹스 공포증도 없어졌을테고요.

 

가치가 떡상하는 걸 기다렸어야...

 

 

 

개인적으로 영화는 눈뽕 받을 수 있는 화려한 영화 좋아해서

 

좀 지겨웠네요.

 

그런데 요번 주 영화 증말루 볼 게 없어서...

 

서치 보고 싶었는데

 

그건 하루에 한 번 상영하더라고요.

 

내일 아침 8시쯤에 한 번 더 있던데 볼려고 합니다.

 

소거법으로 본 영화였는데 그냥 그렇게 봤네요.

 

뭔가 영화가 많이 뻔하긴합니다.

 

 

 

다음 주나 다다음주에 베놈 개봉하는 걸로 아는데 기대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