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변의 평이 좋아서 보려는데 하루에 한번만 상영을 해서 시간 맞추는데 좀 힘들었습니다.

 

최근 본 영화중에서 서치와 함께 가장 만족했습니다.

 

둘 다 영화감독의 첫 작품이라는게 놀랍네요

 

영화는 한 여학생(경민)의 자살로 시작합니다.

 

주인공(영희)는 서로 책임을 피하려는 부모, 학생, 학교, 경찰들에 의해

 

도의적/암묵적 용의자로 몰립니다.

 

물론, 법적으로 문제는 없습니다.

 

하지만, 영희 주변의 사회의 분위기가 그녀를 경민를 부추겨 자살을 하게 만들었다는 식으로 몰아갑니다.

 

자살이라는 큰 사건 아래서 각자 위치에서 책임을 피하기 위해 희생양을 만든거죠.

 

이런 상황에서 영희는 필사적으로 이 분위기를 뒤집기 위해 발버둥칩니다.

 

하지만, 영희라는 인물이 정의롭거나 하는건 아닙니다.

 

영희도 주변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똑같이 책임을 미루고 싶을 뿐입니다.

 

다들 책임을 회피하기 급급합니다.

 

실종사건을 빨리 마무리 하고 싶은 경찰

 

자살의 원인을 영희에게 미루는 친구들,

 

마찬가지로 영희를 마치 살인범마냥 모는 경민의 엄마

 

자살로 불안한 교내 분위기를 빨리 진정하고 싶은 학교와 담임

 

영화 내내, 이 답답한 분위기가 서서히 영희를 조여댑니다.

 

영화 후반부에 경민의 장례식장에서 영희는 자살시도라는 수를 둬서 분위기는 반전됩니다.

 

그리고 영희의 복수가 시작되죠.

 

물론, 이런 방법이 이성적이라고는 전혀 생각되지 않습니다.

 

감성이 풍만한 시기의 여학생, 그리고 사회적으로 약한 위치의 영희가 선택할 수 있는 수는 극단적 선택 뿐입니다.

 

이 영화 최고의 장면은, 자살시도로 인해 목소리를 내지 못하는 영희가 학교에 복귀한 후, 교실 내에서

 

수화로 친구들에게 표현하는 장면입니다.

 

"나는 여러분들이 그토록 원하던 나의 죽음을 완성시키러 왔습니다. 여러분 앞에서 가장 멋지게 죽고 싶습니다."

 

이 부분은 사실 영화 제일 초반에서 나오는데, 이 때는 자막이 없었기에 그 뜻을 이해하지 못했다가,

 

같은 장면을 자막과 함께 보여주면서 영희의 목적을 드러냅니다.

 

영희는 자신의 죽음으로 자신을 용의자로 만든 사람들에게 다시 책임을 돌려주는 방식으로 복수를 하려는거죠.

 

안나오는 목소리를 쥐어짜며, 경민의 엄마에게 내뱉는

 

"내일이면 내가 왜 죽었는지 사람들이 물어볼 거에요"

 

말과 함께 영화는 마무리됩니다.

 

영화를 보고 나서, 씁쓸한 감성이 머리를 떠나지 않습니다.

 

평점은 별5개에 4개정도 인듯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