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재미있는 드라마였습니다.

 

한동안 시들했던 장혁 필모에 한 줄 제대로 새겨졌군요. 추노 이후 약간 고정화됐던 장혁의 이미지나 약간 오버스러운 말투도 많이 사라졌고요.

 

전체적으로 주인공 보정 + 먼치킨 요소가 깔려 있긴 했지만(제가 약간 사이다패스 성향이 있어서 저한테는 장점이었습니다.) 그럼에도 짜임새 있는 스토리와 음향이 잘 어우러진 긴박감 있는 연출이 좋았습니다. 

 

배우들의 연기도 훌륭했고요. 특히 배우들이 보여준 사건 흐름과 심리 변화 따른 시선 및 표정 연기의 처리가 최근 드라마 중엔 으뜸이네요.

 

혹시 안 보신 분 있다면 추천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