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제작된단 이야기를 듣고는 굉장히 보고싶었습니다.

하지만 예고편을 보고는 절대로 보러가지 말아야 겠다고 생각했죠.

그런데 리뷰 평이 좋은 편에 들길레 보러 가게 되었습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다른 감독이 신과함께를 같은 돈을 준다면 훨씬 더 재밌게 만들거라 생각합니다.

 

문제점을 짚어보자면 대사들이 대부분 진부하거나 거슬리죠. 왜 저런 대사를 저렇게 할까라는 생각이 들 정도입니다.

더군다나 진중한 영화 분위기에 맞지 않게 데려다 놓은 검사들은 마치 주성치 영화에 등장할법한 조연들 같습니다. 

 

게다가 중간중간 나오는 개그들은 전혀 웃기지 않습니다. 

딱 한부분에서만 웃음이 나왔는데 "내가 니 애미다" 이부분이었습니다.는 

다른 부분들은 전혀 필요치 않았다고 봅니다.  아 오히려 쿠키영상이 더 재밌습니다.

 

하지만 후반부 스토리 라인은 원작 팬들도 거부감이 없을만큼 잘 뽑은것 같더군요.

특히나 뻔히 예상되는 결말이지만 그런느낌이 나지않게 마무리를 잘했다고 생각합니다.

5점만점중에 2.5점 드리면서 대부분의 점수는 마지막 장면에서 나왔음을 밝힙니다.

 

언젠가 신과함께가 히어로 영화처럼 리부트 되길 바라면서 2부를 보러가야할지 말아야할지 고민이 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