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급적 영화내 스포일러는 주의하겠습니다만,

원작 내용에 대한 언급이 있을 수 있습니다.

 

 

 

파괴왕 주호민 작가 원작의 신과 함께, 그 영화판 입니다.

영화를 보기 전 기대보다는 우려가 많았던 작품입니다.

 

1. 예고 영상에서 보이는 연출이 구리다.

 영화는 배우보다는 감독을 따라가는게 맞다는 주의입니다. 

 미스터 고의 감독이라는 사실에 걱정이 많이 앞섰습니다.

 

2. 신과 함께 자체가 영화적 서사에 어울리는가?

  신과 함께는 분명 좋은 작품입니다. 일곱 지옥을 돌면서 제 자신을 돌아보게 만들죠.

  (저는 나태지옥에서 빨리 퇴장할 것 같습니...)

  허나 그게 좋은 영화 시나리오냐고 묻는다면 확신을 가지고 고개를 끄덕일 순 없었습니다.

  영상화를 한다면 차라리 드라마에 좀 더 어울리지 않을까요?

 

3. 왜 소방관이야?

  소방관은 현 대한민국에서 희생과 혹사의 아이콘입니다. 

  왜 평범한 사람이 아니라 소방관인가? 실제로 영화에선 시작부터 '귀인'대접입니다.

  원작의 김자홍이 균형감각이 좋은 평범한 사람이라 좋았던 것 아니었나?

 

이런저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기대보다는 염려를 끌어안고 상영관으로 들어갔지요.

 

결론부터 얘기하자면 좋았습니다.

 

1. 기대를 벗어나지 않는 참사 수준의 연출

  CG는 구립니다. 시작부터 끝까지, 중간중간에 맥을 끊는다해도 좋을만큼 별로였습니다.

  그런데 또 돈은 많이 들어간 것 같으니 답답하기까지 합니다.

  게다가 낯이 익은 배우들은 왜이리 많이 나오는 건지. 인맥빨로 영활찍었다고 해도 믿겠습니다.

  이러다보니 극을 이끌어가는 차태현의 연기, 하정우의 톤 하나하나까지도 거슬립니다. 

  영화가 중반에 이르면서 기대감은 바닥에 바닥을 칩니다.

 

2. 그런데 이걸 각색이 캐리합니다.

   영화화하면서 서사를 각색한 것이 먹힙니다.

   설정이 먹혀들어갑니다.

   구성 배치가 맞물립니다.

   복선이 회수되면서 이야기가 완성됩니다.

 

   (아...영활 보면서 울 줄이야)

 

3. 부족함은 많습니다. 덜어내야 할 것도 많고,

   단점이 중간 중간에 자꾸 맥을 끊습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야기는 절정을 향해 차곡차곡 쌓으며 진행되어갑니다.

 

4. 개인적으로 아쉬운 것은 '쿠키 영상'에서 좀 더 자신감을 발휘하는게 좋지 않았나 하는 겁니다.

   쿠키 영상이 존재합니다.

   재밌습니다.

   그런데 스탭 롤 '이전에' 쿠키 영상이 뜹니다.

   아마도 한국 영화에선 쿠키 영상이 잘 없으니 사람들이 못볼까 싶어서 그런개 아닌가 싶은데...

   이정도로 뽑았으면 스탭 롤 뒤에 넣었어도 되잖아? 그정도 배짱을 부려볼 만 할텐데 ㅎ

 

강철비도 평가가 좋네요.

이것도 봐야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