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이 너무 안 좋아서 안 봤었는데 그래도 이 시리즈는 제가 다 봐서

 

이것만 안 보기 그래서 결국 오늘 봤습니다. 평이 왜 그런지 알만 합니다.

 

저는 진짜 이런 류의 영화에 매우 후합니다.

 

그 정의닦이도 그럭저럭 괜찮게 봤고, 레지전트 이블과 트랜스포머 시리즈를 좋아하기도 합니다.

 

그런데 이건 진짜 아니네요. 

 

 

캐릭터에 대한 설명이 전혀 안 됐습니다. 뭐 애초에 DC 시리즈 팬이라면 이름만 듣고도

 

알 수 있다 그러면 모르겠는데 여기 잘 모르는 저에게는 전혀요.

 

왜 빌런인지 모를 빌런들. 

 

그냥 윌스미스인 딸 바보 데드샷에 신파찍는 할러 퀸에 로맨티스트가 된 조커. 

 

나머지는 어차피 처음 보는 애들인데다 비중도 무. 

 

교도소에서만 흉폭하지 다들 밖에 나오니 왜 이리 착한 시민이 되는 겁니까. 

 

제가 DC는 잘 모르고 여기 본 작품이라고 해봐야 옛날에 봐서 기억도 잘 안나는 

 

수퍼맨, 배트맨 애니 정도에 엣날에 본 배트맨 시리즈 영화와 다크 나이트 시리즈인데

 

조커는 저 배트맨1과 다크 나이트에 꽤 인상을 깊이 받았는데 애는 왜 조커인지... 쓸데없이 분량만 차지하고.

 

원작에서도 저런가.. 할리 퀸도 제가 얘는 본게 게임 밖에 없어서 잘 모르겠습니다. 

 

할리 퀸도 그냥 신파나 찍고 있고.. 아니 여기 애들 다 신파 찍고 있군요. 

 

아무 말도 없다가 갑자기 남편 얘기 꺼내는 일본 국기 가면 쓴 여자라던가. 

 

거기에 만난지 하루도 안 된 애들이 우리는 모두 가족이다라니. 

 

 

 

거기다 액션도 전혀... 

 

원더 우먼 액션 가지고 말이 많은데 극장에서 본 효과인지 모르겟지만 전 원더우먼이 더 낫네요. 

 

거긴 적어도 있어 보이려고 막 특수효과 넣고 어떻게든 했느데

 

얘네는 더 투박하고, 캐릭터들 액션도 더 구립니다. 

 

촉수질 조금 하면서 주먹질만 하는 마녀 오빠에 쌍칼들고 날뛰다가 

 

할리 퀸에게 어이없게 간 마녀라던가. 원더우먼은 발리다가 사랑하는 남자 죽으니까

 

갑자기 각성하면서 한방에 죽이는 그런 어이없는 전개이긴 한데 이거야 워낙 고전적인 전개니까

 

뭐 까긴 해도 그래도 저 마녀에세 칼빵 넣는 씬보다는 낫네요. 

 

 

 

제가 어지간한 닦이 영화들도 진짜 반지닦이 아니면 다 괜찮게 봤는데

 

이건 진짜 닦이 영화 맞습니다. 극장 가서 봤으면 피를 토햇을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