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 우연히 알게된 작가입니다.

현재까지 무무진경과 십만마도를 완결내고 광해경을 쓰시고 계십니다.

글을 풀어나가는 솜씨가 예사롭지 않고

주연과 조연의 개성이 매우 뚜렷한 것이 굉장히 마음에 드네요.

이분도 풍종호 작가처럼 하나의 역사적인 세계관을 가지고  그 안의 이야기를

풀어가는 스타일인 것 같습니다만, 스토리가 직접적으로는 이어지지 않으니

무엇을 먼저보든 상관은 없을 것 같습니다.

혹시 요새 볼작품 없는 분은 한번 보세요.

최소한 후회하시진 않을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