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와. 굉장하군요. 엄청 재미있어요. 엄청!! 엄청!!!!

절대강자가 안빈낙도를 꿈꾸며 고향으로 돌아온다. 다른 사람들은 흔하다 흔하다 하는데, 전 무협을 본 게 얼마 없어서요...ㅠ 신선헀습니다.  게다가 절대강자가 깽판치며 돌아다니지 못하도록 핸디캡도 잘 잡았고,
이만하면 메인 캐릭터들도 잘 잡혀 있습니다. 하나하나 각자의 구구절절한 사연이 있고 매력이 있습니다. 좋아요 좋아! 
 
게다가 뒷이야기가 궁금해지도록 떡밥을 푸는 능력은 정말...
과연 크갈이라 아니할 수 없습니다. 정말 타고난 이야기꾼인듯...

주요인물에 비해 조연이나 엑스트라들은 너무 어색하다는 문제가 있지만... 그마저 무마시킬 정도로 재미있습니다.

다만, 조연이나 엑스트라들은 생각의 비약이 너무 심해요. 여타 양판무협처럼 아예 생각이 없는 쓰레기들보다는 그나마 발전이 된 유형이지만...  그래도 한심한 수준입니다.  보고있으면 바보놀음인가 하는 느낌도 들고요.

그래도 ㅠ 존나 진짜 내 개인적으로는 성상현은 굶어죽지만 않으면 대한민국 판타지 / 무협 장르문학의 희망이 아닐까, 하는 그런 생각이 듭니다.  .  진짜 굶어죽지만 않으면... 굶어죽지만 않으면 ㅜㅠㅜㅠㅜㅠㅜㅠㅜㅠㅜㅠ  음... 요새 책이 잘 나가고 있다니까요 ㅠ 크갈선생님 화이팅!!!







아직 1권이니까, 소문의 그 청금 쨩은 구경을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청금쨩까지만 보고 자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