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상글 쓰기 이전에 제 얘기부터 해 보자면,

중딩때부터 하이텔 시리얼란이나 환동에서 굴러다니며

요런저런 글 보다가 연중이라는 말도안되는 참혹한 사태들이

일어날 수 있다는 걸 어린 나이에 처절하게 깨닫게 되어

완결된 글이 아니면 웬만하면 안 봅니다.

근데 요새 감상란에 무영자님의 글이 자주 올라오는걸 보고는

'혹'해서 연재란에 가 봤지요.

그 순간부터 지금까지 정신없이 읽어댔습니다.

우왕오왕, 이거 왜이리 재밌나요!

영웅편과 마왕편만 보면 아주 지고지순한 사랑 얘기로 발전될법한

그런 이야기들이 수두룩한데, 악당편만 가면, '이 바보같은놈!'

소리가 저절로 입에서 튀어나오니, 그야말로 신필이 따로 없네요.

...

그런 의미에서 젭라 다음편좀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