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과는 영대영 무승부


안정적인 축구로는 두줄수비를 깨기 어렵단게


다시금 증명된 경기, 제파로프의 패스줄기만 막는다면


따르따와 김태환고 겉보기만 화려한 미끼가 된다는게


드러난 경기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