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엔 피지컬과 압박을 중시하는 K리그의 스타일에 윤정환 감독이 사용하는 전술의 장점이 사라져

 

 

고전하지 않을까 생각하기도 했습니다. 허나 철퇴축구는 어디 안가네요. 패스는 적을 꾀어내기 위한 미끼일뿐

 

 

역시 마무리는 묵직한 한방이죠. 다만 철퇴축구의 전성기의 모습은 윤정환 감독의 스타일에선 보기 힘들겠다 생각합니다.

 

 

윤정환 감독의 스타일을 한경기만 보고 판단하는건 무리겠지만 서울과의 경기만을 봤을 땐

 

 

기존 김호곤 감독의 울산과는 조금 차이가 있어보이더라고요. 공수의 밸런스를 더 중요시 생각하고 있었는 것 같아서

 

 

과거처럼 여섯명이 상대편 골대를 터는 그런 모습은 찾아보기 힘들지 않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