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었지요...

정말 길었습니다....

드디어 완결했습니다. ㅇ<-<

 

기력 다 쏟아낸 기분이네요.

[여왕], [적당히 뱀프물], [잊혀진 기사]에 이어 네번째 [어쩌다보니]도 완결냈습니다.

다시는 현대물 안쓸라요 ;ㅅ;

 

연재위치는 일연란 [여왕시리즈]입니다.

 

 

 

휴... 드디어 자유입니다.

못끝내고 질질 끌고있다는 부담감도 벗어던지고 이제 정말 자유의 몸입니다.

이제 얼마든지 새로운 장편을 시작해도 된다는 말이지요!

(동시에 두가지 못쓰는 인간)

 

...잠깐, 뭔가 제무덤을 판 것 같은 기분?;;;

 

 

 

 

하여간 완결도 쳤으니까 잠시 자유를 만끽해볼랍니다.

 

다른분들도 어여어여 완결을 치셨으면 좋겠네요.

특히 Noise님? 마피아 끝내셔야죠? 우리 희연이랑 정연이는 언제쯤 돌려주실 생각?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