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엇보다 이번 시즌 메타만큼 서포터의 성장 최대치가 올라간 적이 있을까 싶네요

제국 마오카이가 첫 스타트를 끊은 영향으로 서포터 지각변동이 계속 진행 중인 것 같습니다

원래 스프링 특유의 메타 혼란을 보는 걸 좋아하는지라 최근 lck 경기가 참 마음에 드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