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런 라이즈를 상대로 국제대회에서 유일하게 이긴 강찬밥... 

그는 대체 어떤 싸움을(왈칵)

 

아무튼, 마지막 경기에서 SKT가 IG에게 승리하면서 이전 경기에서 받았던 굴욕을 약간이나마 씻어냈습니다. 물론 이렇게 해도 주고받았을 뿐이고, 전 경기에 좀 심하게 당한 만큼 정말로 완벽하게 갚아주려면 결승에서 꺾어야 의미가 있다고 생각되는데 조별예선에서 한 번도 못 이긴 G2를 만나는 이상 그 길은 꽤나 험난하겠죠.

 

저는 SKT를 응원하지는 않지만, LCK의 떨어진 위상이 어느 정도까지 회복될 수 있을지를 지켜보는 것은 의미가 있을 듯 합니다.

 

 

 

 

개인적으로는 팀 리퀴드가 좀더 잘해줬으면 좋겠네요. 코어장전 선수 행복롤 했으면 좋겠습니다. 

근데 북미는 확실히 너무 열악하긴 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