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X와 ADD의 독특한 캐릭터도 좋아하고

RR에서의 분투도 좋은 기억이라 MVP를 응원했습니다.

 

이번 시즌은 결국 강등권에 멸망전까지 오는 경기력이었지만

시즌 말미에 팀의 호흡은 꽤 회복이 되었죠.

반대로 콩두는 시즌 초에는 4K 소리 듣다가

시즌 말에는 완전 최악으로 무너져서

이러니 저러니 해도 MVP가 잔류하겠지 싶긴 했어요.

 

콩두에게는 아쉬운 결과겠지만

콩두의 승강전 본능이 있으니 다음 시즌 승강전에서 다시 볼 수 있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