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스프링 결승 1경기의 그 바론 장면입니다

 

기억 나시지 않는 분을 위해 설명을 하자면 KT가 치다가 안돼겠다 하고 포기를 했는데

그걸 끝까지 쳤어야 했다 아니다 잘 포기한거다 애초에 치지 말았어야 했다 이런 얘기가 있던 그 장면입니다

만약 바론을 먹었다면 KT가 굳혔을 가능성은 높긴 했습니다

 

애초에 치지 않았다면 모를까

가왕 쳤으면 끝까지 해봤으면 어떨까는 생각이 들긴 합니다

1경기를 만약 KT가 가져갔다면 역사가 많이 달라졌을지도?

 

뭐 결국은 사계절 메타가 완성되면서 나름 모두가 만족(?)하는 결과가 되긴 했지만요

최종적인 승리자는 그래도 롤드컵을 먹은 삼성이라고 봐야하지만...

올해의 4강의 균형은 참 절묘했었죠 

LCK가 팀수가 몇이나 된다고 4강이란것 자체가 신기한거기도 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