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포츠계의 큰 손 케빈 추가  샘송 로스터를 전부 사드려서 

 

그럴수 있었던거 같습니다. 

 

생각보다 조건도 괜찮았을지 모르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