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logue.

                      -개, 왔다.

                      **

                      신에 버금간다.

                      그들에게 긴 수사는 필요 없다.

                      그저 그렇게 불릴 뿐이다.

                      신에 버금가는 영혼, 가장 오롯한 생명.

                      <너무 길었다>

                      드래곤.

                      <기다림이 길었어>

                      거대한 공동, 산 속을 깊게 파낸 드래곤의 둥지.

                      촛불 하나 없지만 은은하게 빛난다.

                      붉다. 어디서 새어나오는 빛일까. 멀리 찾을 것도 없다. 성처럼 거대

                    한 레어에 똬리를 틀고 있는 드래곤이 바로 광원이다. 무언가를 태

                    웠을 때 나오는 탁한 빛이 아닌, 스스로 빛나기에 아름다운 빛이다.

                      비늘이 보석처럼 빛난다. 투명하고 붉다.

                      가장 흉폭하고 강력하다는 레드 일족이다.

                      <…어서 오라, 인연의 끈을 잡은 자여. 그대를 위해 천 년을 준비했

                    다>

                      그의 음성은 드물게도 떨리고 있었다.

                      아무리 성급한 레드 일족이라도 고룡古龍이 되면 감정이 맑은 수면

                    처럼 가라앉는다. 타고난 본성을 조절할 수 있고, 하늘을 여는 지혜를

                    얻는다. 무의미한 살생을 꺼리며 순리에 따른다. 물론 절대적인 것

                    은 아니지만 대체로 그렇다는 얘기다.

                      특히 죽음을 앞둔 드래곤이라면 더더욱 그렇다.

                      <내 생명이 다하기까지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 그대가 당도하면

                    전해야할 것이 산처럼 많거늘…>

                      적색의 고룡은 초조해지는 마음을 억눌렀다.

                      동시에 용언龍言을 흥얼거렸다. 마법의 지배자, 드래곤만이 사용할

                    수 있는 절대의 주문이다. 태어날 때부터 마나의 품속에서 자란 드

                    래곤은 어떠한 준비 없이도 마법을 사용할 수 있다.

                      지금 고룡의 마나는 최고조에 달해 있었다. 나이를 먹을수록 마나의

                    저장량이 증대하는 드래곤이 수명이 다하기 직전이다. 그가 내뿜는

                    마나만으로 레어 안에 붉은 오라가 피어올랐다.

                      차원의 문.

                      탐지.

                      적색의 고룡이 쓰고 있는 마법은 그 둘이었다. 가장 저급한 마법사

                    라도 이 광경을 본다면 이상할 것이다. 차원의 문은 최고급의 마법

                    이긴 했으나 고룡이라면 누워서 떡먹기이고, 탐지 마법은 초급에 불

                    과하니까. 그러나 실상을 알고 나면 비명을 지르리라.

                      드래곤이 열어놓은 차원의 문은 무려 아흔아홉 개. 백에서 꼭 하나

                    가 못 미치는 숫자다. 최고급 마법 아흔 아홉 개를 동시에 유지하고

                    있는 셈이었다.

                      <내가 그대를 부른다. 오라, 내 후인이여>

                      드래곤의 목소리는 허공에 일렁이는 차원의 문으로 흘러 들어갔다.

                    그러나 그가 바라던 응답은 없었다. 드래곤은 망설이지 않고 모든

                    차원의 문을 닫아버린 다음, 다시 새로운 차원의 문을 무수히 소환했다.

                      <응답하라, 그대가 있는 곳은 어디인가>

                      무서운 일이었다.

                      차원의 문이라는 것은 어지간한 성룡이라 해도 하나 소환하는 것만

                    으로 벅찬 마법이다. 동시에 두 개를 소환하려면 네 배 이상의 마나를

                    사용해야 한다. 강대한 드래곤의 정신력으로도 위태롭다.

                      하물며 아흔 아홉 개를, 그것도 연속적으로 소환하다니.

                      드래곤은 허공을 가득 메운 차원의 문을 힐끗 쳐다보곤 곧바로 소환

                    을 해제하려 했다. 부름에 대한 대답이 없다. ‘자격’을 가진 자가 문

                    건너편에 없다는 얘기다. 재빨리 다른 차원을 탐지해야 한다.

                      그 때였다.

                      -나, 여기…

                      거의 반쯤 마나의 파동을 거두던 드래곤은 눈을 번쩍 떴다. 분명히

                    들렸다. 드래곤이 착각할 리가 없다. 건너편에서 누군가 말을 걸어온

                    것이다. 드래곤은 무서운 속도로 차원의 문을 훑어보았다.

                      마나를 집중한다.

                      공기의 일렁임에 불과했던 차원의 문들에 각기 다른 풍경이 떠올랐

                    다.

                      불지옥, 사막, 끝없이 펼쳐진 바다 등등 무수한 곳을 비춘다.

                      -나, 여기 있어…

                      <찾았다!>

                      레드 드래곤은 환호성을 질렀다. 가냘프게 들려오는 소녀의 목소리

                    는 분명 또 다른 울림을 내포하고 있었다. 같은 영혼의 파장, 동질

                    감이라고도 할 수 있는 묘한 감정. 이것이 바로 인연이 연결된 자의

                    증표.

                      <오라! 내가 그대를 초대하리니 나의 세계로 오라!>

                      콰지직!

                      흡사 거울에 균열이 가는 것 같다. 아흔 여덟 개의 문이 박살나더니

                    단 하나만이 선명하게 남았다.

                      <오라!>

                      그는 다시 용언의 힘을 실어 강하게 외쳤다.

                      이것은 마법이다. 그의 의지가 곧 마법이다.

                      <오라!>

                      드래곤의 마나가 요동을 쳤다. 최강의 생명체의 의지를 담은 마나가

                    차원의 문을 뚫고 사라졌다. 그녀는 이제 오게 되리라. 목소리를 보아

                    인간이리라. 그것도 나이가 많지 않은 소녀이리라.

                      아무려면 어떠랴. 절세의 검객이어도 상관없고, 갓 태어난 아기라도

                    상관없다. 무한에 가까운 마나의 집합체, 드래곤 하트가 그녀를 그

                    랜드 마스터의 반열로 올려줄 것이다. 마법사의 극한인 초마도사에도

                    오를 수 있으리라.

                      뿐 만이냐, 그동안 준비한 온갖 마법의 무구로 치장할 수 있다.

                      생각만 해도 흥분이 된다.

                      지상 최강의 전사가 탄생하는 것이다. 그렇게 되면 드래곤은 그의

                    숙원을 풀어줄 최강의 무기를 얻는 것과 다름없다. 비록 수명이 다해

                    세상을 떠나게 되겠지만, 그의 원한과 집념은 죽음 앞에서도 깎이

                    지 않을 만큼 깊고 컸다.

                      <크하하하하-! 모두 기다려라! 내 너희들에게 징벌하리라. 내 전인

                    으로 하여금 세상을 바꾸게 하리라-! 태초의 드래곤, 혼 아빌라이의

                    이름을 걸고 맹세한다!>

                      순간 거센 마나의 파동이 느껴졌다. 혼 아빌라이는 본능적으로 ‘운

                    명의 상대’가 도착했음을 깨달았다. 그는 광소를 멈추고 차원의 문을

                    바라보았다. 타차원에서 강제 누군가를 데려온다는 것은 상당한

                    여파를 남긴다.

                      ‘운명의 상대’가 있던 원래의 차원이 자신의 구성요소를 뺏겼음을

                    깨닫고 분노했다. 비록 생명은 아니되 살아있는 차원은 드래곤의 ‘

                    운명의 상대’를 되찾으려고 차원의 문 건너편에서 영향력을 행사하려

                    했다.

                      <어림없다!>

                      혼 아빌라이는 마나의 공급을 끊고 강제로 차원의 문을 닫았다. 신

                    에 가까운 그의 능력은 ‘차원’의 의지마저 묵살해버렸다.

                      <어떻게 찾았는데 넘겨줄 것 같으냐. 크하하하하-!>

                      하늘로 고개를 쳐들고 미친 듯이 웃던 드래곤은 자신을 바라보는 시

                    선을 느끼곤 슬그머니 고개를 내렸다.

                      <미안하다. 너무 기뻐서 그만…….>

                      고룡 체통은 지켜야겠고.

                      <어쨌거나 시간이 없으니 설명은 나중에 하겠다. 내 이름은 혼 아빌

                    라이, 태초의 드래곤이며, 불꽃의 주인이다. 네 이름을 말해줄 수 있

                    겠는…>

                      “멍!”

                      <……?>

                      장황하게 소개를 하고 있는데 이게 웬 개소리?

                      “멍!”

                      잘못 들었나 싶은데 다시 들렸다. 혼 아빌라이는 시선을 내리깔고

                    지면에 딱 붙어 있는 ‘운명의 상대’를 보았다. 그러고 보니 소녀의

                    모습도 아직 확인하지 못했다. 설마 놀라서 기절하기라도 한 걸까.

                      “멍!”

                      작다. 아담하다. 하얗다. 오른쪽 눈 주위는 검다. 꼬리는 짧고 두루

                    뭉술한데 흔들거리…….

                      <…개?>

                      전형적인 바둑이다. 몸집도 쪼끄맣다. 혈통있는 개도 아니고 동네

                    똥개다. 혼 아빌라이는 드래곤답게 패닉에 빠지진 않았다. 다만 주

                    위를 둘러보며 ‘운명의 상대’를 찾았다.

                      <소녀여 어디 있는가. 설마 네가 키우는 개도 같이 온 건가?>

                      전신의 감각을 최고조로 연다. 마나의 파동이 주위로 퍼져나가며 모

                    든 사물을 감지해냈다.

                      “멍멍!”

                      아무것도 없다. 개 빼고.

                      드래곤은 패닉에 빠졌다.

                      <…씨발>

                      태초의 드래곤은 난생 처음 울 뻔했다.

                      수명은 고작해야 반나절 남았다.

                      “끼잉, 끼잉?”

                      개가 그르릉 거리며 꼬리를 흔들었다. 뭐가 그리 좋은지 꼬리가 전

                    자동이다. 혀를 내밀고 헥헥 거리는데 어찌나 멍청해 보이는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