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주일쯤 전에 팔뚝에 동전만하게 화상을 입어서

곧바로 열감 없어질때까지 찬물에 식혀서 수포는 안생겼길래 대충 가벼운 1도화상정도로 막았나 했는데

이삼일쯤 지나서  보니
화상부위가 검게 색이 변하고 상처가 땡기는 느낌이라

아 이거 수포만 안생겼지  냅두면 그대로 흉터각이다 싶었습니다.

좀 늦은 감은 있지만 도움이 될까 싶어서 습윤밴드를 붙이고 사흘쯤 지나 고정밴드가 너덜너덜해서 갈았는데

붙일땐 그냥 색변조만 생겨있던 상처가 삼출물.. 진액으로 덮여있더군요.

삼출물이 제대로 나와있다는건 회복기전이 작동하고 있다는 소리라서  늦진 않았네 싶어서 안심했는데

신기하긴 하더군요. 몇일 지나서 거의 아무는 느낌에 그대로 흉터로 남을듯한 상처였는데....

습윤밴드가 비싼값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