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주일에 한번 이상 가는 라멘 가게가 있습니다

 

뭐 엄청나게 맛집이라고 할 정도는 아니고 그래도 점심시간에는 만석이 되는 곳이지만

 

체인점이기도 하고

 

그런데 자주 가다보니까 언제부턴가 가게에 들어가기만 하면

 

마스크 쓰고 있는데도 사장님이 이렇게 물어봅니다

 

"드시던 걸로 드릴까요"

 

왠지 마티니를 주문해야 할 것 같지만 그렇게 라면이 나옵니다

 

그리고 거기서 좀 더 지나고 나니까

 

이제는 그냥 가게 들어가서 앉으면 주문이 자동으로 나갑니다

 

이럴때마다 단전 깊숙한 곳에서부터 차오르는 허세가.....

 

이래서 단골이 되는구나 싶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