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의 자음체계를 음운학적으로 분석했을 때 울림소리와 ㅎ 을 제외하고 예사소리는 된소리와 거센소리의 형태를 가집니다.

ㄱ ㅋ ㄲ
ㄷ ㅌ ㄸ
ㅅ      ㅆ
ㅈ ㅊ ㅉ


일반적으로 된소리는 혀나 목구멍으로 공기의 흐름을 막았다가 터트리면서 소리에 강세를 주고, 거센소리는 공기가 흐르는 통로를 조여 떨림을 강화해 강세를 주죠.

그런데 ㅆ 은 된소리로 분류되는데도 거센소리의 방식으로 소리가 만들어집니다.


뭐, 음운학적으로 보자면 ㄱ ㄷ 은 파열음으로 공기의 흐름을 막아서 소리를 내고, ㅅ ㅎ은 마찰음으로 공기의 통로를 좁혀 공기의 마찰로 소리를 냅니다. 그리고 ㅈ은 파찰음으로 마찰음과 파열음의 성질을 동시에 가지죠.

여기서부턴 뇌피셜

여기서 거센소리는 자음에 마찰음적 성질을 더하거나 강화하고(그래서 예사소리에 마찰음ㅎ을 더한 형태로 표기되는듯), 된소리는 파열음적 성질을 강화하는 것이 되는 거죠.

그런데 파열음적 성격이 없는 ㅅ에 파열음적 성격을 부여하면 ㅈ이 되어 버리고, 이걸 피하면서 ㅅ을 파열음화 하기는 어렵습니다. 하지만 원래 마찰음이기에 마찰음적 성격을 강화하는 것은 가능합니다. 그런데 ㅎ을 더한 형태로 거센소리를 표기하는 식으로 하면 이것 또한 ㅈ 과 비슷해지죠.

뭐, 그래서 여차저차 원래는 거센소리에 가까운 발음이지만 된소리 표기법을 사용하는게 아닌가 싶습니다. 어차피 ㅅ은 강화(?)발음이 하나 뿐이니...

앞서 말했지만 뇌피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