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나, 글이나 혹은 영화나

 

명작은 시간이 흘러 다시 보고 들어도 변함이 없네요.

 

국영형이 그리워집니다.( ``)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