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ridibooks.com/v2/Detail?id=777037706 

 

한국어판이 나와야 한국에선 완결이란 느낌이 있죠

저야 예약까지 해서 발매하자마자 원서를 구해봤습니다만..

 

개인적으로 요즘 제가 본 작품중 가장 잘 끝난 작품으로 꼽고 싶네요

유일하게 불안한게 그거였는데 말이죠

물론 연애물 특유의 씁쓸함이 없진 않지만 그거야 어쩔수 없는거고

필요한 부분이라고도 할까

 

오덕 문화나 라노벨 특유의 텍스트에 대해 거부감이 없는 분이라면

추천할만한 작품이라고 생각합니다

마루토씨 특유의 작품성도 어느정도 드러났고..

개인적으로 이걸로 라노벨은 끝 하지 말고 차기작도 살짝 기대해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