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오래된 건 보지도 않았는데

 

시드,데스티니 ~ 더블오 ~ 건담 에이지 ~ 유니콘 ~ 건담 빌드 파이터즈 트라이

 

 

이렇게 대충 본 거 같은데(자잘하게 몇개 더 있을 수 있음)

 

tva 중에서는 더블오가 개인적으로 제일 괜찮았습니다.

시드 데스티니는 솔직히 보다가 말았는데

뭔가 중2병티가 많이 난다고 해야할까 작화도 좀 그랬던 거 같고요.(본지 너무 오래되서 기억도 잘 안나는데)

 

 

더블오는 1기 정말 갓갓 재밌게 봤고(더블오로 건담을 처음 봐서...)

1기 마지막에 혈전 후에 에필로그로 '코레가 세카이오 스쿠우...간다므...다브르오 간다므!!!' 하고 끝나는데 두근두근 했습니다.

 

2기는 좀 포텐이 떨어지는 느낌이었는데

그 더블오 라이저로 세츠나가 무쌍찍으니 더 재미가 없어지더군요.

그리고 기억은 잘 안나는데 세츠나 옆집에 살던 A군도 뭐 솔레스탈 비잉?에 편입되고 그 A군 여친은 병사가 되고 ,

그 쌍둥이쪽 중에서 형 좋아하던 여자는 2기 후반되서는 세츠나 좋아하고 뭔가 좀 그랬던 거 같아요.

 

 

극장판에서인가 

세츠나 + 할매 공주가 마지막에 '우리들은 이해할 수 있어' ㅇㅈㄹ...하며 부둥켜안고 끝나는 것도 뭐...괜찮았고요.

세대차를 이해할 수 있어...

 

 

 

 

 

건담 에이지는 다 봤습니다.

결국은 1세대 주인공의 슬픈 투쟁?같은 느낌이었는데

그냥그냥 볼만 했습니다. 뭐......

소꿉친구 1000000패.........ㅜㅜ

남자는 첫사랑을 못잊어....ㅜㅜ

 

 

 

 

 

건담 유니콘은 OVA 나오는 간겨이 너~무 커서

솔직히 볼떄마다 내용이 잘 기억이 안나더라고요.

유니콘 건담 기동, 변신할때 브금이나 모습이 넘나 멋있더군요....

 

 

 

 

 

건담 빌드 파이터즈 트라이는

1기 안 보고 봤는데 그냥 볼떄는 재밌게 봤습니다.

뭔가 열혈 왕도물 클리셰를 따라가는데 그 캐릭터들의 감정선이라든가 결투든가 다 여러모로 많이 엉성한 느낌이었는데 뭐 그냥 생각없이 보니 재밌더라고요.

여자 히로인 3인방도 뭐 다 귀여웠고요.

 

 

 

 

 

 

 

 

로봇 이야기 나왔으니 다른 것도 해보자면

 

 

에반게리온은 예~전에 사람들이 다 그렇게 재밌다 하길래 봤더니

뭔가 지겹게 봤습니다.

기억나는 건 신지의 정액과 마지막 아리가또 아리가또

이게 좀 시초격? 애니라 그런가 

좀 그때 당시 최신 건담이나 코기 보고 보니깐 그냥 그랬습니다.

 

 

 

코드기어스는 재탕 정말 많이 했었는데

뭐 올해 예토전생한다하고요.

이건 볼떄 정말 지겨웠던 적이 없는 거 같습니다.

작품성은 조금 떨어지는 작품이긴한데 그냥 보기에는 정말 제일 재밌는 애니 같아요.

저는 2기 보면서 좀 많이 느꼈는데 스완용급 파일럿들이 정말 많던데 얘 존재의의가 정말 많이 희미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코드기어스 망국의 아키토

이건 내용도 잘 기억안나는데

루루슈 스완용이 카메오로 나오더라고요.

아니 근데 얘네는 나오자마 깜빵에 사이좋게 갇히던데 ㅋㅋㅋㅋㅋㅋ왜 나왔는지 모르겠더군요.

아무튼 전투씬은 극장판 답게, 기존 코기 스피디한 나이트메어 전투 + 3D 섞어서 정말 좋았습니다.

최근 본 메카닉 전투 중에 가장 좋았던 거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