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적으로 일본 심야 애니메이션입니다.

2014겨울에 시작하거나 분할2쿨은 제외하며, 여러쿨 방영작은 앞 분기에 통합합니다.

시즌2, 3와 같은 연작은 특수한 경우를 제외하고 취소선처리하고 언급하지 않겠습니다.

일 군국주의가 심한 작품은 제외하고, 남성향 작품 위주입니다.​

 

 

2015년엔 이 작품

분기별 대세작

취향을 타는 인기작

판매량은 적지만..

 1분기

아이마스 신데걸즈

-

시원찮은 그녀의 육성방법​

창궁의 파프너 EXODUS

밤의 얏타맨

 2분기

-

혈계전선

울려라! 유포니엄​

SHOW BY ROCK!!​

나가토유키짱의 소실

내 이야기!!

 3분기

-

전희절창 심포기어 GX

오버로드

-

가차맨 크로우즈 인사이트​

 4분기

오소마츠상

​​주문은 토끼입니까? 2기

원펀맨

-

-

 

 

 

이쪽 표엔 문제가 있는게 2014년 4분기부터 2쿨로 만들어진 작품과 분할2쿨로 내놓다 보니 빈자리가 있습니다. ​ (페스나, 시로바코, 4월거짓말)​ 분기내부적으로도 2쿨 또는 분할2쿨 작품이 많은데, 뒷 분기에 표기를 안해서 빈 공간이 많아 보이기도 합니다.​

분기별로 대세를 타는 흥행작은 있지만 뭐랄까... 중박치는 작품들이 미묘했던 해가 아니었나 싶습니다. 소설 원작이나 시리즈물이라 어느정도 팔리긴 했는데 애니메이션 평가는 그에 미치지 못하면서 안팔린 작품도 있거든요. 넷상 인기와 판매량과는 별개의 일이라는 걸 실감할 수 있는 한 해이기도 하고, 모든 작품을 다 BD로 사기엔 상위권 몇몇 작품(게다가 2쿨)에 사기도 힘들어 부익부 빈익빈이 되어가는걸 느낄 수 있는 해이기도합니다.

 

 

 

아이마스 신데걸즈의 판매량엔 G4U가 포함되기에 2015년 올해의 작품이라기엔 미묘합니다. 너무 많은 아이돌을 넣다보니 잘 만든 것 이상으로 팬덤의 힘을 받은면이 있다고 봅니다. 주인공이 잘 하는게 미소라는데 그 미소가 설득력있게 잘 그렸다는 점에서 개인적으로 만족스러운 작품이라고 봅니다. 그래도 2015년도의  데레스테라는 희대의 모바일게임과 연동하여, 입문작으론 충분히 볼만합니다.

 

오소마츠상은 2015년도 올해의 작품으로 꼽아도 좋은 작품입니다. (그러나 2016년까지 방영했지.) 원작 등을 고려하면 완전 여성향 작품이라고 하기엔 뭣하지만 여성 팬덤에 큰 반향을 불러일으키며 큰 이슈화한 작품이고, 인기가 너무 커져서 방영중 연속 2쿨까지 제작된 작품이니까요. 망가지는 코믹같은 작품이라 호불호는 갈릴 수 있지만 고전적인 코믹물로서 쉽게 보기 좋은 작품입니다.

 

 

 

2015년에는 어느정도 잘 팔리면서 잘 만든 작품이 제법됩니다. 여성향을 노린거 같지만 꼭 그런거 같지 않은 본즈액션 혈계전선, 백합이 있는듯없는듯 제대로 된 부활동속 드라마를 잘 살리고 그림이 좋은 쿄애니 유포니엄, 시리즈물임에도 1,2기를 넘어 3기가 호평인 전희절창 심포기어, 던전키퍼 느낌으로 클리셰를 뒤집었다고 할지싶은 오버로드, 귀여운 캐릭터로 꼬시지만 성장이 담겨있는 주문토끼, 원작의 인기를 바탕으로 하지만 원작(?)의 고 퀼리티를 액션으로 잘 살리 원펀맨 등 말이죠. 대세작이라고는 하지만, 어떻게보면 전부 취향을 좀 타는 작품들임에도 분기별로 여러작품이 대세를 타면서 시너지를 줬다고 봅니다.

 

 

 

밤의 얏타맨과 나가토유키짱의 소실 등은 과거의 향수를 불어일으키는 작품으로 얏타맨과 하루히를 아는 사람이라면 볼만한 작품입니다. 일본 우경화 등과 관련하여 생각할거리를 많이 주는 가차맨 크로우즈 인사이트는 추천할만한 정도이고요.

 

 

 

2015년에 꼭 그렇게 추천까지 하고 싶진 않지만, 스타킹 작화가 먹여살렸다고 생각하는 시원찮은 그녀의 육성방법의 스탕킹 신는 짤방만큼은 검색해서 보는걸 추천합니다(...) 2015년에 개인적으로 추천하는 작품은 울려라 유포니엄과 원펀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