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적으로는 재미없고 지루하면서 사람 귀찮게 만들기만 하는 이벤트라고 생각하기는 했지만 그럭저럭 무난하게 했습니다... (?)

 

초~중반부 스토리를 적당히 스킵하긴 했어도, 오랜만에 끝까지 제대로 달린 이벤트였네요.

 

그리고 이렇게 이벤트를 끝까지 달린 이유는......

 

 

카마가 결국 끝에 몰아 나와서 보3이 되었기 때문이죠......

 

그렇습니다.

 

역시 가챠겜은 스토리가 어쩌니 시스템이 어쩌니 해도 가챠가 잘뜨면 재밌어진다는걸......

 

 

어째 이전부터 푸고 가챠는 한번씩 몰아서 나오네요.

 

개인적으로는 라이네스도 돌리고 수사시도 돌리고 어린슈도 돌리고 싶은데 또 장기간 망할 느낌...

 

 

반대로 말딸은 정말 열심히 재밌게 하고 있었지만

 

시작하고나서 한번도 안쓰고 모았던 쥬얼로 천장 친 가챠가 거하게 망하면서

 

귀신같이 흥미가 급락... 말딸할 시간을 푸고로 돌려서 오오쿠를 돌게 되었죠...

 

 

역시 가챠는 나쁜 문명 망해야 한다 사이게 죽어 딜라 죽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