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그오 시작한 이래 처음으로 5성 케릭(케네로) 보구 5랩 찍어주고나니 말로 표현 못할 현타가 들이닥치더군요.

아무거나 새로운거 하며 기분 전환 좀 하자는 마음으로 최근 한국에서 서비스 시작한 게임들 중 하나 골라 설치해 본게 방주지령이었습니다.

 

아무 사전정보 없이 시작했는데 알고보니 포켓몬+벽람항로 시스템을 짬뽕한 게임이더군요. 흔할거 같으면서도 막상 생각하니 접하기 힘든 스타일의 게임이었습니다. SD케릭 디자인도 귀엽고, 오랫만에 만지는 포켓몬 시스템도 재밌고, 여기저기서 느껴지는 벽람항로의 시스템의 잔재에 취해 주말 내내 재미있게 놀았습니다.

 

다음 주에도 이어서 할지는 저 스스로도 의문입니다. 세계 각지의 신화들을 소재로 삼은 스토리가 전혀 흥미를 유발하지 못해서요. 그래도 좀 저렴해보이는 전체적인 인상과 달리 생각보다 괜찮게  주말을 보냈다는 감상은 듭니다. 포켓몬 시리즈 좋아하시던 분들이라면 이런저런 날씨팟 만들어가며 재미 좀 볼 수 있으실..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