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코만 있군요.(...)

 

 

김응용 감독의 심정이 이런 거였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