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정 조절 실패로 오늘 하루가 통째로 비어서....

뭘 할까 하고 생각하다가 예전부터 관심이 있었던 FATE/GRAND ORDER랑 발키리 아나토미아를 해 봤습니다.

 

그리고 감상.

 

 

AH......................

 

 

 

각각 페이트랑 발키리 프로파일이라는 초대형 프랜차이즈들의 정통 후속작(?) 격인 게임인데 이거 참.... 난감하다 난감해; 

 

제가 두 시리즈 다 골수팬인데 이건 팬심으로 커버가 안 될 정도인거 같아요. 그나마 페그오는 나스가 쓴 시나리오 읽는 맛이라도 있는데 발키리는 이건 뭐.... -.- 토우마 유미 버전 구 레나스 얻을 때까지는 해야될거 같은데;  

 

데레스테랑 그랑블루가 확실히 모바일 게임으로서는 넘사벽 잘 만든 게임이긴 하네요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