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는 뭐 경기 본적도 없고 결과만 대충 봤고..

그 전에 이미 개인적으로 야구 흥미가 많이 떨어졌습니다.

그래도 우승팀 정도는 신경이 쓰이네요.​ 

 

작년에는 NC, 올해는 KT가 우승하면서 신생팀으로서 좋은 흐름보여주네요.

 

다만 이강철 감독이 KT와 계약이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는데.. 

KIA감독이 공석인 현재 가장 유력한 후보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삼성이 본래라면 코리안 시리즈 직행할 텐데 생전 처음 보는 1위 결정전을 해서 

올해 한정의 이 규칙으로 인해서 제일 아쉽고 억울하지 않을까도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