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현 NC프런트 수차례 사설 토토 베팅… 구단은 알고도 넘어갔나

모랄리티 예술이네요.  

 

일간스포츠는 26일 'NC 전 운영팀 매니저 A씨가 스포츠토토를 했으며 이와 관련, 별다른 제재조치 없이 구단에서 유야무야 넘어갔다'는 제보를 받고 구단에 사실 여부를 확인했다.
[중략]
사설 업체에서 스포츠 도박을 했다. A는 현재 타 부서에서 근무하고 있다. 그러나 이전까지는 운영팀 매니저였다
[중략]
일간스포츠에 들어온 제보에 따르면 구단 고위 관계자가 이런 심각한 상황을 1년 가까이 방치하고 있었다는 점도 다소 충격적이다
옆동네 축구에서 프런트가 일냈다가 읍읍한게 기억에 나네요.

 

+ 구단 해명 추가

[공식입장] '사설 베팅 논란' NC "해당 직원 수사당국 고발 여부 검토" 

 사실 맞다면서 아직도 검토중인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