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bbe5ceb0530b2a4dc6e558f251ea2f_1528702 

화제의 중심이던 박해민 오지환이 각각 백업으로 입성했습니다. 선감이 인터뷰에서 얘기했으니 뭐 확실한거죠.

 

그리고 약쟁이도 입성했습니다.

 

국대 응원할 마음이 사라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