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지가 될 것인가 장대한 낚시가 될 것인가.... 설사 이게 낚시라고 해도 올시즌 안에 그만둘 확률이 반은 되는거 같긴 하지만요.

 

뭐 지금까지 해준게 얼만데 적어도 올시즌까지는 봐야하지 않겠느냐 하는 의견도 이해가 안 가는건 아닌데, 지금 달감은 당장 10위 탈출하려고 팀 전력을 아그작아그작 갉아먹고 있는 느낌이라... 

 

박민우 나성범이라는 걸출한 야수 둘을 키워내긴 했어도 두산 시절 애제자들을 포함한 베테랑 우대로 전체적인 야수 유망주들의 성장은 정체되어 있는 느낌인데다 항상 그랬듯이 불펜들 열심히 굴려대서 좋은 내국인 투수들은 다 뻗기 직전이고; 

 

그나마 작년까지는 성적은 잘 냈으니 어느 정도 익스큐즈가 됐지만 올해는 뭐...